읽기모드공유하기

[텔레서베이]“국군체육부대 해체 말아야”91.9%

입력 1999-01-04 19:36업데이트 2009-09-24 15: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로 골퍼 박세리선수가 지난 연말 국내 대학입학을 포기한 것을 팬들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동아일보가 PCS가입자 4백5명을 대상으로 박세리의 대학입학 취소에 대해 전화설문을 실시한 결과 51.9%는 ‘프로도 대학에 갈 기회가 있으면 가는게 좋다’고 대답했다. 반면 ‘프로는 굳이 대학에 갈 필요가 없으니 잘한 결정’이라는 응답도 43.5%를 차지했다.

또국군체육부대인 상무팀을 해체한다는 국방부방침에는 91.9%가반대입장을나타냈다. 젊은층일수록 팀유지를 희망.

‘체육진흥을 위해 해체해선 안된다’는 응답(71.9%)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20%는 ‘규모를 줄여서라도 유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인철기자〉inchu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