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슈퍼리그]LG-삼성화재 준우승 다툰다

입력 1997-01-04 20:06수정 2009-09-27 08: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원〓李賢斗기자」 LG화재와 삼성화재가 1차대회 남자 일반부 준우승을 다투게 됐다. 또 여자부의 흥국생명은 현대를 꺾고 1차대회 4위를 확보했다. LG화재는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벌어진 97한국배구 슈퍼리그 1차대회 남자 일반부 경기에서 약체 서울시청을 3대0으로 가볍게 꺾었다. LG화재는 이로써 4승2패를 기록, 6일 대한항공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1차대회 준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LG화재는 이날 첫세트부터 김완식 대신 센터로 기용된 이재욱(블로킹 3득점)의 블로킹이 위력을 발휘하며 서울시청의 공격을 봉쇄,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첫세트를 15대9로 따낸 LG화재는 노장 이상렬(3득점 10득권)을 마지막 셋째세트에 투입하는 등 선수를 고루 기용하는 여유를 보이며 거푸 두세트를 추가, 완승보를 엮어냈다. 삼성화재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경기에서 까다로운 상대인 대한항공을 3대1로 누르고 4승2패를 기록했다. 서울시청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무난히 승리할 것으로 보이는 삼성화재는 이날 승리로 3위를 확보하며 LG화재와 대한항공과의 경기결과에 따라 준우승까지 넘볼 수 있게 됐다. 초반부터 김세진(블로킹 3득점) 김규선(블로킹 6득점)을 앞세운 블로킹이 위력을 떨친 삼성화재는 대한항공의 추격을 각각 7점과 4점에서 묶으며 가볍게 두세트를 따냈다. 대한항공의 공세에 밀려 셋째세트를 내준 삼성화재는 넷째세트에서 범실이 겹친 대한항공을 15대5로 가볍게 제쳤다. 한편 여자부의 흥국생명은 경기초반부터 정은선(16득점 21득권)의 강타가 폭발, 현대를 3대1로 꺾고 5승2패로 1차대회 4위를 확보했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