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토픽]복권상금 6천만원 놓고 다투다 파혼해

입력 1996-10-24 20:30수정 2009-09-27 14: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년해로를 다짐했던 파라과이의 젊은 남녀가 복권이 당첨되자 각기 거액의 상금을 자신의 몫이라고 주장하면서 갈라서게 되었으며 법원은 이 상금 지급을 보류. 마티네즈(28)가 지난 16일 산 복권을 약혼녀인 코레아(25)의 주머니에 넣어두었는데 하루뒤 이 복권이 7만5천달러(6천여만원)에 당첨되자 이 상금을 놓고 다투게 되었다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