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6호포’ 오타니, 마쓰이 넘었다…日빅리거 최다 홈런 신기록

  • 뉴시스
  • 입력 2024년 4월 22일 07시 43분


코멘트

메츠전 2안타 1홈런 2타점…시즌 타율 0.368
'아시아 출신 최다 218홈런' 추신수 기록도 넘봐

ⓒ뉴시스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30)가 ‘고질라’ 마쓰이 히데키를 제치고 일본인 빅리거 통산 최다 홈런 주인공이 됐다.

오타니는 22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와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오타니의 시즌 타율은 0.368로 올랐다.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오타니는 0-0으로 맞선 3회 1사 1루에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 손맛을 봤다. 메츠 투수 애드리안 하우저의 시속 81.7마일(약 131.5㎞) 슬라이더가 가운데로 들어오자 그대로 통타,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지난 13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이후 9일 만에 시즌 5호 아치를 그리면서 빅리그 통산 176번째 홈런을 신고했다.

175홈런으로 종전 MLB 일본인 통산 최다 홈런 기록을 가지고 있던 마쓰이도 넘어섰다. 빅리그에서만 176홈런을 쏘아 올린 오타니는 마쓰이를 제치고 일본인 빅리거 최다 홈런 새 역사를 열었다.

일본프로야구(NPB)를 거쳐 2018년 MLB에 입성한 오타니는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면서 착실하게 기록을 쌓아 올렸다.

빅리그 데뷔 첫 시즌 22홈런을 쳤고, 이듬해 18개의 아치를 그렸다. 코로나19로 단축 시즌이 치러진 2020년 7홈런을 날린 오타니는 2021년 46홈런으로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새롭게 썼다. 2022년에도 34홈런으로 파워를 과시했다. 2023년에는 44홈런을 터뜨리며 일본인 최초 MLB 홈런왕에 올랐다.

오타니는 추신수(SSG 랜더스)가 가지고 있는 아시아 출신 MLB 최다 홈런도 넘보고 있다. 추신수는 빅리그에서 218홈런을 남겼다.

176홈런을 작성한 오타니는 추신수의 기록까지 42홈런을 남겨두고 있다.

이날 대기록을 세운 오타니는 팀이 3-0으로 달아난 5회 무사 1, 2루에서도 하우저의 몸쪽 싱커를 받아쳐 안타를 추가했다. 투수를 맞고 타구가 굴절된 사이 오타니는 1루를 밟았다.

프레디 프리먼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3루로 진루한 오타니는 윌 스미스의 2루타에 득점했다.

팀이 10-0으로 달아난 6회 1사 후에는 바뀐 투수 그랜트 하트윅에게 볼넷을 골라냈다. 8회 1사 후에는 대타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오타니의 2점 홈런으로 산뜻한 출발을 연 다저스는 메츠를 10-0으로 누르고 대승을 거뒀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