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유니폼 흙 마를 날 없는 SSG 최지훈…팬들 “안색 달라져” 걱정

입력 2022-08-12 21:42업데이트 2022-08-12 21: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로야구 SSG 구단 유튜브에 출연한 최지훈의 시즌 초반(4월) 모습(왼쪽)과 비교되는 후반기(8월) 모습. 무더위 속 경기 끝 온 머리는 젖었고 유니폼은 흙투성이다.
올 시즌 프로야구 중계 화면에 가장 많이, 또 자주 잡히는 선수는 SSG 최지훈(25)이다. 11일까지 리그 최다 타석(454타석)과 최다 수비 이닝(891이닝) 주인공이 모두 최지훈이기 때문이다.

광주일고, 동국대를 졸업하고 2020년 SK(현 SSG)에 입단한 최지훈은 데뷔 첫해 0.258, 지난해 0.262였던 타율을 올해는 0.312까지 끌어올리면서 팀이 치른 102경기에 전부 출장하고 있다.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것도 딱 세 번뿐이다. 홈런도 이미 지난 시즌 세운 개인 최다 기록(5개)과 타이를 이룬 상태다.

방망이 솜씨만 좋다고 그라운드를 이렇게 오래 지킬 수는 없다. 최지훈은 SSG 팬들 사이에서 ‘아기 짐승’으로 통한다. 팀 선배 김강민(40)이 외야 수비에서 ‘인간 한계를 넘어섰다’는 뜻으로 ‘짐승’으로 불린 것처럼 그에 못지않은 수비력을 자랑하는 최지훈이 아기 짐승이 된 것이다. 김강민도 “저하고 최지훈 둘만 있어도 외야를 다 커버할 수 있다. (남은 외야수 한 명은) 내야로 보내도 된다”며 엄지손가락을 세워 보였다.

외야 수비가 좋은 선수가 발이 느릴 리 없다. 최지훈은 후속 타자 타구(땅볼, 뜬공, 안타)에 한 베이스 이상 추가 진루한 확률도 60.7%로 리그 1위다. 화면에 잡힌 최지훈의 유니폼이 대체로 흙투성이인 이유다.

이렇게 열심히 뛰다 보니 야구팬 사이에서는 ‘최지훈이 시즌 개막 넉 달 만에 안색이 아예 달라졌다. 휴식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들리기도 한다. 그러나 최지훈은 “팬들이 걱정을 해주시는 건 알지만 쉬고 싶은 생각이 없다”면서 “잘 자고 잘 먹으면서 뛰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말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