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이븐파’ 박성국, KB금융 리브챔피언십 3R 단독 선두 도약

입력 2022-05-28 17:47업데이트 2022-05-28 17: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성국. (KPGA 제공) 2022.5.28/뉴스1
박성국(34·케이엠제약)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KB금융 리브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셋째 날 선두로 도약하며 통산 2승 전망을 밝혔다.

박성국은 28일 경기 이천시 블랙스톤 이천GC 북서코스(파72·7260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이븐파 72타를 쳤다.

중간 합계 3언더파 213타를 기록한 박성국은 합계 2언더파 214타를 친 황재민(36), 박은신(32·하나금융그룹)에 1타 앞서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지난 22일 끝난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에서 7위를 기록, 샷 감각을 끌어 올린 박성국이 이번 대회에 우승하면 통산 2승을 달성하게 된다.

박성국은 지난 2018년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프로 무대 첫 승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박성국의 샷은 전체적으로 불안했다. 박성국은 1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냈지만 2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다. 이어 4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기록했지만 5번홀(파5)에서 보기를 범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파 세이브 행진을 펼치던 박성국은 14번홀(파4)에서 한 타를 줄여 선두 자리를 공고히 하는 듯 했다. 하지만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보기를 범해 이븐파로 3라운드를 마무리 지었다.

앞서 1, 2라운드 연속 선두를 질주하던 정한밀(31·도휘에드가)은 버디 1개 보기 4개를 묶어 3오버파 75타로 부진했다. 중간합계 1언더파 215타를 기록한 정한밀은 공동 4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