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여왕’ 김연아가 바꾼 운명…남자 피겨 이시형의 올림픽 도전

입력 2022-02-11 15:36업데이트 2022-02-11 19: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의 이시형이 8일 오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하고 있다. [베이징(중국)=뉴시스]
엄마는 생계를 위해 김밥을 말았다. 그리고 이시형(22·고려대)은 피겨스케이팅 훈련에 매진했다.

이시형의 운명을 바꾼 것은 ‘피겨 여왕’ 김연아(32)였다. 이시형은 2009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김연아가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하는 모습을 TV로 지켜봤다. 그날 그는 피겨와 사랑에 빠졌다.

어느 날 초등학교에서 담임선생님이 어머니에게 상담을 요청했다. 아이가 이상하다는 것이다. 이시형은 쉬는 시간마다 복도에서 피겨 안무를 따라했고, 실내화를 신고 점프를 했다. 학교에서는 심리상담을 권유하기도 했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피겨를 시키기 힘들었던 어머니는 그래도 피겨가 좋다는 아이의 모습에 결국 아이스링크로 그를 데려갔다.

결국 그는 피겨를 시작했지만 현실적인 벽에 부딪혔다. 피겨는 레슨비를 비롯해 아이스링크 대관료, 의상, 부츠 등 1년에 수 천 만원이 드는 스포츠다. 아버지의 극심한 반대에 어머니, 쌍둥이 여동생과 집을 나온 그는 고시원을 전전하기도 했다. 어머니는 김밥을 말면서 그가 피겨를 탈 수 있도록 도왔다. 하지만 인대 파열에 암까지 걸리며 위기를 맞기도 했다.

한국의 이시형이 8일 오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하고 있다. [베이징(중국)=뉴시스]
다행히 그는 피겨에서 재능을 꽃피웠다. 피겨를 시작한지 1년 만인 2011년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꿈나무대회에서 1위를 기록했다. 2015년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별선수권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다. 그해 열린 주니어 그랑프리 등 국제대회에도 나가 좋은 성적을 거뒀다.

그의 재능이 알려지면서 주위에서 조금씩 후원도 들어오기 시작했다. 2017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그를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SK네트웍스와 개인 후원자들이 십시일반 후원해주기도 했다. 이런 지원이 없었다면 그는 이미 빙판 위를 떠났을지도 모른다.

피겨를 시작했을 때부터 그의 목표는 올림픽 출전이었다. 2017년 태극마크를 달면서 그는 올림픽이라는 꿈에 한 발짝 다가서기 시작했다. 지난해 차준환(21·고려대)이 세계선수권에서 10위에 오르며 올림픽 남자 피겨 진출권을 최소 2장 확보하게 했다. 이어 이시형이 네벨혼 트로피에서 5위에 오르며 2장을 확정지었다.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이시형은 차준환에 이어 2위에 오르며 베이징행 티켓을 손에 거머쥐었다.

이시형은 8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피겨 남자 쇼트프로그램에 나섰다. 꿈에 그리던 무대였지만 세계적인 선수들이 모인 무대는 쉽지 않았다. 점프에서 실수를 하며 총점 65.69점을 받았다. 개인 최고점 79.95점에 크게 못 미치는 점수였다. 결국 29명의 출전 선수 중 27위로 24명까지 출전하는 프리스케이팅 진출에는 실패했다. 그는 “첫 올림픽 무대를 뛰게 돼 영광이지만 많이 떨렸다”며 “그동안 많은 국제대회를 출전하지 못했는데 경험 문제로 실수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의 이시형이 8일 오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하고 있다. [베이징(중국)=뉴시스]
프리스케이팅에 오르고 싶은 아쉬운 마음도 컸다. 바로 자신을 지금까지 도와줬던 후원자들에게 보답하고 싶은 마음 때문이었다. 그는 “가족과 후원자분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이곳에 있을 수 없었다”는 말을 잊지 않았다.

그는 대회에 출전할 때 마다 가족사진을 항상 가지고 다닌다. 그는 “가족사진을 안주머니에 넣고 있으면 가족들과 함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어려운 가정환경에 대해 부끄럽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앞으로 후원이 끊긴다면 더 이상 스케이트화를 신지 못할지도 모른다. “피겨스케이팅을 탈 수만 있다면 모든 것을 할 수 있어요. 엄마가 고생하니 아무리 힘들어도 제가 노력해야죠.” 4년 뒤 그의 모습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