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토트넘, 약체팀에 무릎… 유로파 16강 불투명

입력 2021-11-27 03:00업데이트 2021-11-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첫 실점후 세시니온 경고누적 퇴장
케인 동점골 넣은뒤 추가골 허용
4전 전패 중이던 무라에 1-2 패
조 2위로 PO 거쳐야 16강 진출
수적 열세에 후반 교체투입된 손흥민 토트넘 손흥민이 26일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무라와의 5차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돼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토트넘은 이날 전반 32분 라이언 세시니온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열세 속에 무라에 1-2로 덜미를 잡히며 16강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사진 출처 토트넘 홈페이지
손흥민이 교체 출전한 토트넘(잉글랜드)이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에서 무라(슬로베니아)에 패하며 16강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토트넘은 26일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에서 열린 무라와의 방문경기에서 1-2로 졌다. 토트넘은 전반 11분 무라의 토미 호르바트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이끌려 가다 전반 32분 라이언 세시니온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해 더욱 불리한 상황이 됐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후반 9분 손흥민을 교체 투입하는 등 팀 분위기를 바꾸려 했고, 토트넘은 후반 27분 해리 케인이 동점골을 넣었다. 하지만 후반 추가 시간 무라의 아마데이 마로샤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패했다.

토트넘은 이전 경기에서 4전 전패를 당하며 최약체로 꼽히던 무라를 상대로 손흥민 등 일부 주전들을 선발로 내보내지 않았다. 다른 경기에 대비해 이들을 쉬게 하려는 의도였지만 불의의 일격을 당하며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토트넘은 2승 1무 2패(승점 7)로 조 2위를 유지했지만 조별리그 1경기를 남겨 놓은 상태에서 선두 스타드 렌(프랑스·승점 11)과의 승점 차가 4로 벌어져 렌이 조 1위를 확정했다.

콘퍼런스리그는 각조 1위가 16강에 직행하고 2위 팀들은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3위 팀들과 플레이오프를 치러 승리해야 16강에 오를 수 있다. 토트넘이 다음 달 10일 렌과의 최종전에서 비기거나 지고 3위 피테서(네덜란드)가 무라를 상대로 승리하면 토트넘은 조 3위로 밀려 탈락한다.

이원홍 전문기자 blues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