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EFL컵 16강전서 로테이션 가동…케인 선발, 손흥민 벤치

뉴스1 입력 2021-10-28 05:07수정 2021-10-28 05: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번리와의 EFL컵(카라바오컵) 맞대결서 해리 케인을 선발에 내세우고, 손흥민을 벤치에 대기시켰다.

토트넘은 28일 오전 3시45분(한국시간) 터프 무어에서 번리를 상대로 2021-22 EFL컵 16강전을 치른다.

토트넘은 이 경기서 주전급 선수들을 대거 벤치에 대거시키며 로테이션을 기동했다. 골문은 그동안 EPL에서 주전으로 나섰던 위고 요리스 대신 피에루이지 골리니가 지킨다.

수비진에도 변화 폭이 크다. 벤 데이비스, 크리스티안 로메로, 다빈손 산체스, 에메르손 로얄이 포백을 구성했다.

주요기사
2선에는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올리버 스킵이 볼란치를 맡고 브라이언 힐, 스티븐 베르바인, 지오반니 로 셀소가 나섰다. 최전방에는 해리 케인이 출격한다.

손흥민을 포함해 에릭 다이어, 루카스 모우라, 탕귀 은돔벨레 등 EPL에서 쉼 없이 달렸던 주축 선수들은 벤치에서 시작한다.

손흥민은 지난 9월 열린 울버햄튼과의 32강전에서도 벤치에서 출발해 후반전 투입, 28분을 소화했던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