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 이웃 위해 써달라” 김연경, 중국행 앞서 3000만원 기부

뉴시스 입력 2021-10-22 15:56수정 2021-10-22 1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구 여제’ 김연경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3000만원을 쾌척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22일 김연경이 3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국으로 출국한 김연경은 지난 19일 소속사를 통해 희망브리지에 기부금을 전했다.

기부금은 호우, 추위, 더위, 감염병 등과 같은 재난으로 경제적·정서적·사회적 어려움에 처했거나 처할 가능성이 큰 ‘재난위기가정’을 돕는데 쓰인다.

주요기사
또한 김연경은 이번 기부를 계기로 희망브리지 ‘희망대사’로도 활동하며 재난피해 이웃과 재난위기가정을 물심양면 지원하기로 했다.

김연경은 “코로나19로 조금 더 춥고 힘들 겨울이 다가오지만, 도움이 필요한 분들이 조금이나마 따뜻하게 겨울을 보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힘을 보탠다”면서 “희망대사 활동으로 갑작스러운 재난은 당한 이웃들에게 작은 위로와 응원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희망브리지 김정희 사무총장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늘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살핀 김연경 선수에게 매우 감사하다”며 “중국에서 ‘배구의 신’의 모습을 마음껏 보여줘 국민들에게 희망을 선물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단체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60년 동안 1조5000억원의 성금과 5000만점이 넘는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극복 성금 1008억원을 모금해 3100만점 가까운 물품을 방역 취약계층과 의료진, 치료시설 입소자 등에게 전달했다.

김연경은 중국 상하이 소속으로 올 시즌을 소화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