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출항’ 황선홍호 U-23 대표팀, 밝은 표정으로 결전지 싱가포르로 출국

뉴스1 입력 2021-10-20 11:18수정 2021-10-20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선홍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20일 오전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예선 참가를 위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을 통해 싱가포르로 출국하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이 밝은 표정으로 출국했다.

‘황선홍호’는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예선 H조 경기가 열릴 싱가포르로 떠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와 페이스 쉴드를 착용한 황선홍 감독은 김판곤 대한축구협회(KFA) 부회장과 인사를 나눈 뒤 선수들과 함께 밝은 표정으로 출국장으로 향했다.

한국은 싱가포르 잘란 베사르 스타디움에서 25일 필리핀, 28일 동티모르, 31일 싱가포르와 각각 H조 조별리그를 치른다.

주요기사
아시안컵 예선은 11개 조의 1위 11개 팀과 각 조 2위 중 상위 4개 팀에 본선에 오른다. 우즈베키스탄은 개최국 자격으로 본선 무대에 자동 진출한다.

황선홍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20일 오전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예선 참가를 위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을 통해 싱가포르로 출국을 앞두고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지난 11일 파주NFC에 소집해 발을 맞췄던 황선홍호는 조 1위로 U-23 아시안컵 본선 진출 티켓을 가져오겠다는 각오다.

황 감독은 “우리 팀이 자신감을 갖기 위해 중요한 무대”라면서 “경기를 지배하면서 많은 골도 넣겠다.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