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4호골·케인 첫 골 토트넘, 뉴캐슬에 3-2 역전승

뉴스1 입력 2021-10-18 07:35수정 2021-10-18 08: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이 17일(현지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뉴캐슬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하고 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도움으로 시즌 4호 골을 넣으며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2021.10.18. [뉴캐슬=AP/뉴시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4호골과 해리 케인의 첫 골을 묶어 역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1-22 EPL 8라운드에서 3-2로 이겼다.

개막 3연승 뒤 3연패로 주춤했던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다시 2연승을 달리며 5승3패(승점 15)를 기록, 5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주요기사
손흥민이 17일(현지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뉴캐슬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하고 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도움으로 시즌 4호 골을 넣으며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2021.10.18. [뉴캐슬=AP/뉴시스]
초반 경기를 주도한 건 뉴캐슬이었다. 뉴캐슬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이 구단을 인수, ‘부자 구단’으로 새롭게 출발했다. 이날 경기장엔 새로운 구단 수뇌부들이 직접 자리해 의미있는 출발을 지켜봤다.

새 출발답게 뉴캐슬 선수들은 초반부터 의욕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토트넘 2선을 강하게 압박했고 적극적 태클도 불사했다.

좋은 흐름 속에서 일찍 결실도 얻었다. 전반 2분 하키에르 망키요의 크로스를 칼럼 윌슨이 재치있는 움직임 끝에 헤딩 슈팅으로 연결, 토트넘의 골문을 열었다.

하지만 이 기세가 오래가지는 못했다. 초반 뉴캐슬의 맹공을 잘 버틴 토트넘이 정비를 마치고 반격을 시작했다.

토트넘은 전반 17분 탕귀 은돔벨레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 1-1을 만들었다.

이어 전반 22분에는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로빙 패스를 받은 해리 케인이 로빙 슈팅으로 마무리,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여름 이적 시장 동안 많은 잡음을 일으킨 뒤 돌아온 케인의 의미있는 시즌 첫 골이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경기장 내 관중의 응급 상황으로 잠시 경기가 중단된 뒤 재개된 전반 49분, 이번엔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온몸을 날리며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뽑았다.

케인과 손흥민의 ‘손-케’ 듀오가 EPL 통산 35번째 득점을 합작하는 순간이었다.

역사적인 날 승리를 만들고 싶었을 뉴캐슬은 막판 힘을 내 반격을 시도했으나, 후반 15분 교체 투입된 존조 셸비가 후반 38분 만에 퇴장 당하는 등 악재까지 겹치며 힘을 잃었다.

뉴캐슬은 후반 44분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의 자책골에 힘입어 한 골 차이까지 추격했지만 그 이상의 득점을 만들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손흥민과 케인 등의 맹활약을 앞세운 토트넘이 적지에서 3-2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