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FIFA 월드컵 개최 주기 2년 단축에 우려

뉴시스 입력 2021-10-17 13:14수정 2021-10-17 13: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이 월드컵 개최 주기를 4년에서 2년으로 단축하는 안을 고려하는 것에 대해 우려의 뜻을 전했다.

17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IOC는 “월드컵을 2년마다 개최하려고 하는 FIFA의 플랜을 지켜보고 있으며 우려를 표했다”고 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지난달 이 건과 관련해 “이 논의에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최근 회의에서 집행위원회 회의 이후 반대 의사를 정리했다.

IOC는 성명을 통해 “다른 종목의 경기연맹과 지도자, 선수들이 수입을 늘리기 위한 FIFA의 계획을 보고 있으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며 “광범위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다른 종목에 미칠 영향, 양성 평등, 선수들에 대한 복지 등을 언급하며 반대 의사를 알렸다.

월드컵이 2년마다 열리게 되면 다른 종목의 세계대회에 영향을 끼칠 것이고, 스포츠의 다양성을 해칠 것이라는 주장이다. 선수들의 부담이 커지는 점, 여자 축구와의 균형적인 시선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1930년 시작된 축구 월드컵은 올림픽과 함께 세계 최고의 스포츠 이벤트로 꼽힌다. 4년 주기로 열리고 있다.

FIFA는 지난 5월부터 4년 주기인 월드컵을 격년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고, 온라인 설문과 회원국 온라인 회의에서 다루는 등 구체화하고 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CONCACAF)은 긍정적인 반면 유럽축구연맹(UEFA), 남미축구연맹(CONMEBOL) 등은 반대 의사를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