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못생긴 게 왜 태어났니” 배구선수 최은지, 동료 외국인 선수 비하 논란

입력 2021-10-15 10:38업데이트 2021-10-15 10: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스타그램 갈무리
배구선수 최은지가 외국인 선수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4일 최은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속팀 외국인 선수인 모마의 생일 축하 파티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최은지는 사진에 “‘얼굴도 못생긴 게 왜 태어났니’라고 노래하는데 (못 알아듣고) 좋아함ㅋㅋㅋㅋㅋㅋㅋ”이라고 적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외국인 선수의 서툰 한국말을 조롱하고 외모를 비하했다며 최은지 선수의 행동이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개념이 없는 것 같다. 친한 친구 사이도 아닌 것 같은데”, “본인 생일에 꼭 저 노래 듣길”, “입장 바꿔 생각해보면 잘못을 알 듯”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친하면 장난을 칠 수 있는 정도다”, “그냥 노래 가사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한다”며 최은지 선수의 행동을 두둔했다.

한편 여자프로배구 선수 최은지와 모마는 GS칼텍스서울Kixx배구단 소속이다. 모마는 최근 카메룬 국가대표로 출전한 아프리카 네이션스 챔피언십에서 뛰어난 활약으로 우승을 이끌어 화제를 모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