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시리아전 앞두고 소집된 축구대표팀 빗속 훈련

대한축구협회 제공 입력 2021-10-05 03:00수정 2021-10-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일 경기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빗속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3, 4차전 대비 훈련을 하고 있다. 한국은 7일 오후 8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시리아와 안방경기를 한 뒤 12일 이란 방문경기를 치른다. 주장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김민재(페네르바흐체) 등 유럽파는 소속팀의 일정에 따라 5일 귀국해 대표팀에 합류한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주요기사

#축구#국가대표팀#빗속 훈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