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스포츠, ‘오징어게임’ 패러디한 축구 퀴즈 서바이벌 시작

뉴스1 입력 2021-10-01 17:40수정 2021-10-03 21: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BBC스포츠 매치 오브 더 데이의 ‘오징어 게임’ 패러디 퀴즈(BBC스포츠 SNS 캡처)© 뉴스1
한국 드라마의 인기가 영국 매체 BBC스포츠의 축구 퀴즈까지 영향을 미쳤다.

영국 매체 BBC스포츠의 축구 전문 프로그램 ‘매치 오브 더 데이’는 1일(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요소를 활용한 퀴즈를 냈다.

BBC스포츠는 ‘오징어 게임’에 나오는 등장인물의 가면 속 네모 안에 BBC스포츠 로고 혹은 축구공을 형상화한 디자인을 넣었다.

이후 ‘오징어 이모티콘’과 함께 “새로운 게임을 제안한다”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잉글랜드 챔피언십, 잉글랜드 리그1, 잉글랜드 리그2, 콘퍼런스, FA컵, 리그컵, 풋볼리그트로피, FA컵,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UEFA 유로파리그, 스코티시 프리미어리그, 스코티시컵, 스코티시 리그컵에서 모두 득점을 경험한 선수는 누구인가”라는 문제를 냈다.

주요기사
매 라운드 게임을 한 뒤 탈락자를 가리는 ‘오징어 게임’ 드라마 포맷과 ‘오징어 게임’의 캐릭터를 그대로 가져와 패러디(풍자)한 셈이다.

BBC스포츠는 이어 “게임은 공평해야 한다. 문제를 맞히기 위해 인터넷 검색을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팬들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2500여 명의 팬들은 퀴즈를 맞히고 살아남기 위해 저메인 데포, 스티븐 제라드 등을 댓글로 남겼다. 일부 팬들은 실제 선수를 묻는 게 아니라 ‘난센스 퀴즈’일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오징어 게임’은 특정한 공간에 모인 게임 참가자들이 매 라운드 서바이벌 게임을 벌이는 내용의 드라마다. 넷플릭스 플랫폼을 통해 영국은 물론 세계 여러 나라에서 마니아층을 형성할 만큼 인기를 얻고 있다.

영국 축구의 자존심이라 부를 수 있는 ‘매치 오브 더 데이’까지 등장한 ‘오징어 게임’의 인기가 새삼 흥미롭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