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양궁, 세계선수권 남녀 단체전-혼성전 결승행

뉴시스 입력 2021-09-23 13:57수정 2021-09-23 13: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양궁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체전 전 종목 결승에 올랐다.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구성된 남자 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리커브 남자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대만을 6-2로 이겼다.

접전 끝에 대만을 제압한 남자 대표팀은 오는 25일 미국과 금메달을 다툰다.

2015년 코펜하겐 대회 이후 6년 만에 우승 도전이다.

주요기사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이 출전한 여자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프랑스와 슛오프 접전 끝에 5-4로 승리했다.

슛오프에서 양 팀 점수 합계가 28점으로 같았지만, 장민희가 쏜 화살이 과녁 중심부에 더 가까워 결승 티켓을 따냈다.

여자 대표팀은 결승에서 브라질을 이긴 멕시코와 25일 만난다. 멕시코를 이기면 2017년 멕시코시티 대회 이후 4년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건다.

혼성전도 결승에 안착했다. 전날 열린 랭킹 라운드에서 남녀 1위를 기록한 김우진과 안산이 팀을 이뤄 준결승에서 일본을 5-1로 제압했다.

둘은 터키를 꺾은 러시아와 25일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 양궁은 혼성전이 처음 도입된 2011년 토리노 대회 이후 6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노린다.

한국 리커브 대표팀은 2019년 네덜란드 스헤르토헨보스 대회에서 혼성전 금메달 1개에 그쳤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를 딴 한국 양궁은 이번 대회 전 종목 석권에 도전한다.

한편 컴파운드 남녀 대표팀은 각각 단체전 8강과 16강에 탈락했다.

김종호(27·현대제철), 김윤희(27·현대모비스)가 짝을 이룬 컴파운드 혼성전은 준결승에서 인도에 져 4연패에 실패했다. 둘은 25일 덴마크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