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이대훈 선배 은퇴한 68kg급, 파리올림픽 금메달 예약합니다”

입력 2021-09-14 03:00업데이트 2021-09-14 05: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늘은 샛별 내일은 왕별]태권도 68k급 진호준
고교무대 최강자로 군림하며 작년엔 대표선발전 1위 올라
10년 선배 이대훈 공백 메울 태권도 차세대 주자로 꼽혀
대학진학 대신 수원시청 입단 “좀 더 빨리 성장하려 선택”
태권도 선수 진호준(수원시청)이 8일 수원종합운동장 태권도 훈련장에서 기합을 넣으며 자세를 잡고 있다. 고1 때부터 고교 무대를 평정하고 지난해 성인 국가대표가 된 진호준은 ‘월드스타’ 이대훈의 은퇴 선언으로 무주공산이 된 ‘남자 68kg급’에서 새로운 스타가 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수원=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태권도 주요 체급 중 하나인 남자 68kg급은 ‘월드스타’ 이대훈(29)이 2020 도쿄 올림픽 직후 은퇴를 선언해 국내에서 무주공산이 됐다.

하지만 빈자리는 오래갈 것 같지 않다. 고교 1학년 시절부터 남고부를 평정한 진호준(19·수원시청)이 차곡차곡 자신의 이력을 쌓아 가고 있기 때문이다.

8일 수원종합운동장 태권도 훈련장에서 만난 그는 자신감이 넘쳐 보였다. “대훈 선배의 은퇴 선언을 보고 동료 선수로서 아쉬운 감정이 컸어요. 체급이 같아 한 번쯤 직접 겨루는 날을 손에 꼽고 있었거든요. 하하.”

고3 시절인 지난해 1월 첫 성인 국가대표 선발전 1위에 올라 태극마크를 달았다. 올해 6월 자신의 첫 성인 국제무대인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에서 2위를 차지했다. 같은 장소에서 이틀 뒤 열린 오픈 토너먼트 대회에서는 전 세계 선수들과 겨뤄 우승을 안았다. 196위였던 올림픽 세계랭킹은 단숨에 58위까지 수직 상승했다.

도쿄 올림픽에서 태권도가 ‘노 골드’에 그쳐 안타까웠다는 그는 3년 뒤로 다가온 2024 파리 올림픽 주역이 되기 위해 큰 그림을 그리며 커리어를 쌓고 있다. 고교 졸업 후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바로 실업팀(수원시청) 입단을 선택한 것도 이 중 하나다. “좀 더 실력이 좋은 선배들과 함께 훈련하고 배우다 보면 한창 배울 시기에 빨리 성장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을 갖고 있었어요.”

현재까지는 만족스럽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58kg급 동메달을 획득하고 아시아경기 2연패를 차지한 김태훈(27)과 한솥밥을 먹으며 ‘선수의 품격’을 배우고 있다. 진호준은 “태훈이 형은 힘든 훈련을 소화하고도 지친 기색을 보인 적이 없다. 거기에 더해 가장 늦게까지 남아서 개인 훈련을 한다. 이런 모습을 보면 스스로 나태한 생각을 가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평소에 대훈 선배를 롤 모델로 삼았는데, 이런 모습을 보면서 태훈 형이 롤 모델이 됐다”며 웃었다.

다음 목표는 세계선수권, 아시아경기, 올림픽 같은 큰 무대다. 24∼26일 강원 태백에서 세계선수권 출전 자격이 주어지는 대표선발전이 열린다. 대학에 진학했다면 첫 방학을 마친 뒤 개학을 맞아 흐트러져 있었을 수도 있었겠지만 마치 프로 같은 선배들과 섞여 훈련하며 자신의 장점인 ‘상대의 빈틈 찾기’ 연구도 열심히 했다.

“초등학교 2학년 말이었어요. 아빠가 ‘태권도 선수 돼 볼래?’라고 하셨는데, 그때 ‘선수’라는 단어가 정말 멋있게 들리더라고요. ‘국가대표’, ‘프로’ 등 가슴을 벅차게 만드는 수식어도 붙잖아요. 제 이름 뒤에 선수라는 말이 붙어도 어색하지 않아야죠. 태권도 하면 진호준이라는 이름이 가장 먼저 떠오르게, 정말 훌륭한 ‘선수’가 되고 싶습니다.”

그에게 훈련 이야기를 하자 랩 가사를 읊듯 ‘새벽오전오후야간’이라고 말하더니 허리춤의 검은 띠를 고쳐 맸다. 훈련을 재개할 시간이라는 무언의 메시지처럼 보였다.
진호준은…
△생년월일: 2002년 4월 15일 △출생지: 서울 △키: 185cm △체급: 남자 68kg급(올림픽랭킹 58위) △출신교: 화성 송화초-안화중-평택 안중고 △소속: 수원시청 △주요 기록: 베이루트 아시아선수권 2위, 베이루트 오픈 토너먼트 1위(이상 2021년), 협회장기 전국단체대항대회 남고부 라이트급 3연패(2018∼2020년), 전국체육대회 남고부 63kg급 2연패(2018∼2019년)


수원=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