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해보자, 후회 말고” 동료 다독여 30점 폭격… 도쿄서 日 울리고 8강 점프

도쿄=강홍구 기자 입력 2021-08-02 03:00수정 2021-08-02 07: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女배구 5세트 접전끝 日에 역전승
‘불굴의 캡틴’ 허벅지 피멍에도 펄펄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오른쪽)이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일본과의 A조 예선 4차전에서 3-2로 극적인 승리를 거둔 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왼쪽) 등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김연경의 오른쪽 허벅지 안쪽에 테이핑을 붙였다 뗐다를 반복하며 생긴 붉은 피멍이 보인다. 도쿄=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해보자.” 지난달 29일 열린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예선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 9-15로 패색이 짙었던 4세트 작전타임에서 주장 김연경(33)은 이같이 소리쳤다. 손바닥을 치며 “해보자”를 다섯 번 외친 김연경은 “후회하지 말고”라고 덧붙였다. 주장의 외침에 똘똘 뭉친 한국은 이날 5세트 끝에 3-2로 이겼다. 이틀 뒤 열린 숙적 일본과의 경기에서도 3-2 대역전승을 따내며 8강 진출을 확정했다.

김연경은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 될 도쿄 무대에서 ‘후회 없는’ 경기들을 만들고 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4위로 시상대에 오르지 못하고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김연경은 도쿄에서 생애 첫 올림픽 메달을 꿈꾼다.

여기까지 오는 길도 쉽지만은 않았다. 지난해 1월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복근이 찢어지는 부상에도 진통제를 맞고 복대를 멘 채 출전을 강행했다. 올 2월에는 이재영, 다영 쌍둥이 자매가 ‘학교폭력’ 사태로 대표팀에서 이탈했다. 지난달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는 전체 16팀 중 15위를 했다.

그러나 김연경은 코트 안팎을 가리지 않고 든든한 기둥 역할을 하고 있다. 일본전에서 양 팀 최다인 30득점을 하면서 역대 올림픽 최초로 4차례 이상 30득점을 한 선수가 됐다. 일본전 경기 도중 김연경의 오른쪽 허벅지에 붉은 상처가 보여 핏줄이 터지도록 뛴 게 아닌가 하는 팬들의 걱정을 사기도 했다. 대표팀 관계자에 따르면 테이핑을 자주 해서 생긴 자국으로 경기 출전 등에는 이상이 없다는 설명이다. 팀에서 유일하게 한 차례 교체도 없이 뛰고 있는 만큼 체력 부담이 작지 않다. 일본전 뒤 “오늘은 정말 힘들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세계배구연맹(FIVB)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왜 그녀가 세계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인지 다시 한 번 보여줬다”고 했다. 치열한 승부 속에서도 여유로움을 잃지 않는다. 여태껏 올림픽에서 한 세트도 따낸 적이 없는 케냐의 한 선수가 지난달 27일 경기 뒤 “한 세트만 져주지 그랬냐”고 묻자 “내가 은퇴한 뒤에 져주겠다”고 말한 일화도 있다.

김연경의 활약에 그가 지난해 11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교회는 성경, 불교는 불경, 배구는 김연경’이라는 자신감 넘치는 글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팬들이 다시 찾아가 댓글을 다는 역주행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올림픽 개막 후 인스타그램 팔로어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

A조 3위 한국은 2일 오전 9시 2위 세르비아와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날 결과로 8강 상대가 정해진다.




도쿄=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연경#여자배구#역전승#도쿄올림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