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100m 결승 진출…47초56로 아시아신기록

동아닷컴 입력 2021-07-28 10:40수정 2021-07-28 11: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7일 일본 도쿄 수영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에 출전한 황선우 선수.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한국 수영의 미래’ 황선우(18·서울체고)가 아시아 신기록을 기록하며 한국 수영 선수 최초로 올림픽 자유형 100m 결승에 올랐다.

황선우는 28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 1조 경기에서 47초56을 기록하며 3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는 전날 자신이 세운 한국 기록 47초97을 다시 깬 기록인 동시에 아시아 신기록이다.

황선우는 준결승 전체 4위로 결승에 올랐다. 한국 수영 선수가 올림픽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최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