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지 질주는 어디까지…한국여자오픈 우승권 도약

뉴시스 입력 2021-06-18 16:11수정 2021-06-18 16: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R 오후 4시 기준 단독 선두로 뛰어 올라
돌풍을 넘어 태풍이라는 표현도 부족해 보인다. 박민지가 또 다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박민지는 18일 충북 음성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첫 날 4언더파에 이어 둘째날에도 3타를 줄이는데 성공한 박민지는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오후 4시 기준 단독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박민지는 보기 2개를 범했으나 버디 5개를 솎아내면서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10번홀부터 6개홀에서는 4개의 버디를 잡아내는 집중력을 보였다.

주요기사
박민지는 올해 한국 여자 골프계가 배출한 최고 히트 상품이다. 지금까지 KLPGA 투어 8개 대회에 출전해 절반인 4개 대회를 우승으로 마무리 했다.

이번 대회마저 제패하면 ‘메이저 퀸’의 칭호까지 얻게 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