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27득점’ 한국, 9위 세르비아 3-1 승리…VNL 8연패 탈출

뉴스1 입력 2021-06-14 08:56수정 2021-06-14 08: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르비아에 3-1 승리를 거둔 한국여자배구팀(KOVO제공)© 뉴스1
한국 여자배구가 세르비아를 꺾고 8연패 뒤 값진 승리를 챙겼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리미니 피에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4주차 11차전에서 세르비아를 3-1(25-13 23-25 25-13 25-23)로 제압했다.

한국은 2차전 태국전 승리 후 8경기 연속 패하며 힘든 레이스를 치러왔으나, FIVB 랭킹 9위 세르비아를 상대로 승리하며 자신감을 되찾았다. 한국은 2승9패를 기록 중이다.

‘배구여제’ 김연경이 27점으로 제 몫을 다했고, 정지윤과 박정아도 각각 14점과 12점으로 활약했다.

주요기사
한국은 1세트부터 크게 앞서 나가며 승기를 잡았다. 박정아가 6득점과 2블로킹으로 고비마다 제 몫을 다했다. 안혜진은 12-6으로 앞서 나가는 귀중한 득점을 올린 뒤 활짝 웃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국은 실험과 로테이션 속에서도 모든 선수들이 고른 활약을 펼친 덕에 큰 위기 한 번 없이 1세트를 치렀다. 결국 24-13으로 앞선 상황에서 세르비아의 네트 터치로 1세트를 따내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는 접전이었다. 전력을 재정비하고 나온 세르비아는 1세트와는 다른 모습이었다. 로조와 드로조비치의 오픈 공격을 앞세워 한국을 괴롭혔다. 한국은 김연경과 박은진의 활약으로 23-23까지 따라붙는 팽팽한 승부를 펼쳤으나, 고비에서 연속 실점을 허용하며 23-25로 2세트를 내줬다.

3세트에선 다시 한국의 우세한 흐름이었다. 한국은 안혜진이 통증을 호소해 김다인으로 교체했지만, 흔들림 없이 점수를 쌓아 나갔다. 이어 3세트 중반 박정아의 서브 에이스와 상대의 잇따른 실책 등을 묶어 19-10까지 차이를 벌렸다. 김다인과 정지윤은 마지막까지 흔들림 없는 호흡을 보이며 25-13의 큰 점수 차이로 3세트를 가져왔다.

마지막 4세트에선 세르비아의 거센 반격 속에 23-23으로 팽팽히 맞섰지만, 연속 2실점을 허용했던 2세트와 달리 김연경과 박은진의 연속 득점으로 승자가 됐다.

한국은 2세트를 제외하고는 내내 압도적 모습을 보인 끝에 3-1로 귀중한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오는 15일 오전 1시 캐나다와의 4주차 마지막 경기를 통해 2연승에 도전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