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고-강릉고, 황금사자는 오늘밤 내품에…

강홍구 기자 입력 2021-06-14 03:00수정 2021-06-14 0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목동야구장 오후 6시 30분 결승… 양팀 모두 대회 첫 우승 노려
대구고, 중심타선 장타력 우수… 강릉고, 탄탄한 수비력이 장점
“스타일 달라 결과도 예측불허”
대구고와 강릉고가 14일 오후 6시 30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맞붙는다. 두 팀 모두 처음으로 이 대회 우승을 노린다. 12일 준결승전에서 경남고를 7-3으로 꺾은 대구고(왼쪽 사진), 유신고를 3-2로 제친 강릉고 선수단의 모습.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40년이 넘는 황금사자 갈증을 풀어낼 팀은 누가 될까.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이 대구고와 강릉고의 대결로 압축됐다. 1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준결승전에서 강릉고는 유신고를 3-2, 대구고는 경남고를 7-3으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14일 오후 6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최종 승부를 펼친다.

어느 팀이 됐건 황금사자기 첫 우승이다. 지난해 창단 첫 대회 결승에 진출했던 강릉고는 김해고에 9회초 3-4 역전을 허용하면서 황금사자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대구고도 1983년, 2018년 결승에서 모두 광주일고에 패하며 준우승만 두 차례 했다. 강릉고는 1975년, 대구고는 1976년 야구부를 창단했다.

패배를 모르고 달려온 두 팀의 컬러는 정반대다. 강릉고가 안정된 수비 능력에 우수한 작전 수행 능력을 갖고 있다면 대구고는 중심 타선의 장타력을 무기로 선 굵은 야구를 한다는 평가다. 이번 대회 팀 타율은 대구고(0.288)가, 팀 평균자책점은 강릉고(2.20)가 앞서 있다. 강릉고의 타율은 0.277, 대구고의 평균자책점은 3.25다.

주요기사
한 프로야구팀 스카우트는 “대구고가 미국식 빅볼 야구를 한다면 강릉고는 일본식 스몰볼에 가깝다. 각기 다른 스타일의 두 팀이 맞붙는 만큼 쉽게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 5 대 5 백중세를 전망한다”고 말했다.

마운드에서는 각 팀의 에이스인 강릉고 3학년 좌완 최지민(18), 대구고 2학년 우완 이로운(17)이 자존심 대결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각 팀의 두 번째 투수인 강릉고 엄지민, 대구고 김정운이 투구 수 제한에 걸려 결승전 등판이 불가능한 만큼 두 투수의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 타선에서는 이번 대회 타율 0.600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강릉고 포수 차동영(19)과 타율 0.538의 대구고 1번 타자 겸 3루수 이재용(18) 등이 주목할 만하다.

▽ 12일 전적

강릉고 3-2 유신고
경남고 3-7 대구고

오늘의 황금사자기 목동야구장·결승전
대구고(1루) 18시 30분 강릉고(3루)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대구고#강릉고#제75회 황금사자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