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토요 감독 ‘패전 투수’ 류현진에 “충분히 잘했다”

뉴시스 입력 2021-06-11 15:43수정 2021-06-11 15: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회 구리엘 주니어 수비에는 "잡아줬다면 다른 경기됐을 것" 아쉬움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에이스’ 류현진(34)을 내고도 패배를 막지 못했다.

토론토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경기에서 2-5로 졌다.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6이닝을 5피안타(1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막으며 제 몫을 했다.

경기를 마친 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도 류현진의 투구에 대해 호평했다.

주요기사
스포츠넷에 따르면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의 투구를 높고 “해야 할 것을 해줬다”고 말했다. 에이스에 걸맞는 경기 운용을 보여줬다는 의미다. “모든 공이 날카롭지는 않았지만, 충분히 잘했다”고 덧붙였다.

아쉬운 장면도 꼽았다.

류현진은 1회 1사 후 예르민 메르세데스에게 2루타를 맞았다.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타구의 낙구 지점을 파악하지 못했다.

스포츠넷은 “구리엘 주니어의 타구 판단이 빗나갔다. 잘못을 깨닫고 몸을 돌렸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공은 그의 뒤로 떨어졌고, 메르세데스는 2루에 안착했다”고 적었다.

아쉬운 수비 속에 주자를 득점권에 내보낸 류현진은 2사 2루에서 호세 아브레유에게 우전 2루타를 맞아 선제점을 내줬다. 이어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우월 투런포를 맞으며 1회에만 3점을 허용했다.

2회부터 안정을 찾은 류현진은 6회까지 추가점을 내주지 않고 화이트삭스 타선을 묶어냈다.

그래서 1회 실점이 더 아쉬웠다. 몬토요 감독도 실점의 불씨가 된 구리엘 주니어의 수비를 지적했다.

“구리엘 주니어가 그 타구를 잡았다면 다른 경기가 됐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낸 몬토요 감독은 “그가 매일 수비코치와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 그가 더 나아질 것이라는 것도 안다. 하지만 이 경기만 놓고 보면 그 수비가 실점 빌미가 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