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S “메시, 바르사와 재계약 임박…2년 뒤 베컴의 마이애미로 올 것”

뉴스1 입력 2021-06-03 18:21수정 2021-06-03 1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살아있는 전설’ 리오넬 메시(34)가 원 소속팀과 재계약할 것으로 보인다. 바르사에서 2년을 더 뛴 뒤 2023년 데이비드 베컴이 구단주로 있는 인터 마이애미CF로 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는 3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메시가 2년 뒤 MLS로 올 것이다. 이런 내용을 포함한 10년 계약을 바르사와 합의했다”고 전했다.

MLS는 스페인 현지보도를 인용해 “메시가 바르사와 2023년까지 활약한 뒤 이후 MLS 무대서 은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컴의 마이애미 구단서 2시즌을 더 뛰고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은 뒤, 이후 6년 간 바르셀로나 앰버서더 등을 지낼 것으로 예상했다.

주요기사
매체는 “메시는 바르사에서의 2년 재계약과 마이애미에서의 은퇴 등의 내용이 담긴 10년 2억9300만달러(약 3264억원)짜리 대형 계약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메시는 인터 마이애미에서 연간 7300만달러(약 813억)의 연봉을 받는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LA갤럭시에서 2019년에 받았던 720만달러(약 80억)에 10배 이상의 금액이다.

MLS는 “베컴이 있는 마이애미는 세계적인 유명 스타에게 돈을 줄 의지가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러한 루머는 신뢰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메시는 그야말로 바르사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17시즌 동안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919경기에 나가 742골 307도움을 기록했다. 메시가 들어 올린 우승 타이틀만 해도 무려 35개다.

2020-21시즌을 마치고 바르셀로나와 계약이 끝난 그는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등 복수의 빅 클럽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