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회복 손흥민 교체출전… 슈팅 못하고 뉴캐슬과 비겨

김정훈 기자 입력 2021-04-06 03:00수정 2021-04-06 0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슈퍼소니’ 손흥민(29·사진)이 3주 만의 복귀전에서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4일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0∼2021 EPL 30라운드 뉴캐슬과의 방문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달 15일 아스널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던 손흥민은 이날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되며 3주 만에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부상을 털어낸 손흥민은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슈팅은 0개에 그쳤다. 영국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5점을 주며 “부상에서 돌아와 후반 복귀전을 치렀고, 임팩트를 보여주기 위해 고전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동점골과 역전골을 넣었던 해리 케인(28)은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인 8.8을 받았다. 케인은 리그 18, 19호 골을 달성하며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18골)를 제치고 EPL 득점 선두에 올랐다. 하지만 경기 막판 동점골을 허용하며 허무하게 비기고 말았다. 승리했다면 4위까지 오를 수 있었던 토트넘은 7위에서 5위까지 올라가는 데 그쳤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후반 득점 기회에서 손흥민이 왜 슛을 하지 않고 어시스트를 시도했는지 모르겠다”며 “이겨야 하는 경기였지만 결과가 좋지 못했다. 실수를 떼어놓고 분석한다면 몇몇 좋은 장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주요기사

#손흥민#교체출전#슈팅#뉴캐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