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범경기 첫 등판 2이닝 1실점…홈런 한 방이 아쉬웠다

뉴스1 입력 2021-03-06 08:40수정 2021-03-06 08: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홈런 한 방만 아쉬웠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범경기 첫 등판을 무난히 마쳤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선발등판, 2이닝 1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총 30구를 던졌으며 최고구속은 145㎞가 나왔다.

전체적으로 잘 던졌으나 피홈런 한 방이 아쉬웠다.

1회초 첫 타자 오스틴 헤이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기분좋게 출발한 류현진은 후속타자 D.J 스튜어트와 라이언 마운트캐슬까지 각각 포수 플라이, 내야 땅볼로 가볍게 처리했다. 류현진은 1회초에 단 9개 공만 던졌다.

주요기사
2회초에도 선두타자 리오 루이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낸 류현진. 하지만 이어 팻 발라이카에게 가운데 담장이 넘어가는 솔로포를 맞고 실점했다.

실점에도 불구하고 흔들리지 않은 류현진은 챈스 시스코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라몬 유리아스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이어진 타일러 네빈을 좌익수 뜬공으로 이끌며 이닝을 마쳤다.

등판을 마친 류현진은 3회 마운드를 앤서니 케이에게 넘겼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