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경민 버저비터’ DB, 오리온 92-90 제압…2연승 행진

뉴스1 입력 2021-01-22 21:12수정 2021-01-22 21: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2일 오후 경기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2020-21 현대모비스 KBL 고양 오리온과 원주 DB의 경기에서 DB 두경민이 90:90 경기종료 1초를 남겨놓은 상황에서 2점슛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1.1.22/뉴스1 © News1
최하위 원주 DB가 경기 종료 직전에 터진 두경민의 결승골로 2연승을 올렸다.

DB는 22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의 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경기에서 92-90으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DB는 10승22패로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9위 창원 LG(11승20패)와의 승차를 1.5경기로 좁혔다. 3연승을 달리던 오리온은 이날 패배로 18승13패에 그쳐 울산 현대모비스와 공동 2위가 됐다.

DB의 두 외국인 공격수 얀테 메이튼(26득점)과 저스틴 녹스(23득점)는 49점을 합작, 승리를 이끌었다. 허웅은 3점슛 3개를 포함, 15득점을 올렸다.

주요기사
DB는 메이튼과 녹스의 활약으로 2쿼터를 43-42, 1점 차로 앞선 채 마쳤다. DB는 3쿼터에서만 11득점을 올린 메이튼의 공격을 앞세워 70-65로 3쿼터를 끝냈다.

오리온은 4쿼터 들어 한호빈과 이대성이 3점포 4개를 성공시켜 역전에 성공했다. DB의 위기 순간 허웅이 힘을 냈다. 허웅은 경기 종료 30초를 남겨두고 3점포를 터뜨려 90-88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하지만 한호빈이 경기 종료 9초를 남겨두고 동점골을 기록,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가는 듯 했다.

DB의 마지막 공격에서 두경민의 재치가 빛났다. 두경민은 경기 종료 1초전 오리온 진영에서 아웃 오브 바운드를 준비했다. 이때 순간적으로 골대를 등지고 있던 김강선 등에 공을 맞춘 뒤 다시 공을 잡아 골밑 슛을 성공, 팀에 극적인 승리를 안겼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