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UCL 4강 진출 라이프치히…“황희찬 합류하면 공격 더 강해질 것”

뉴스1 입력 2020-08-14 09:00수정 2020-08-14 09: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독일 분데스리가의 라이프치히로 이적한 황희찬. (라이프치히 홈페이지) 2020.8.4/뉴스1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 오른 라이프치히(독일)에 황희찬(24)까지 합류하면 더 강한 공격을 보여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라이프치히는 14일(이하 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에스타디오 조제 알발라드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스페인)의 2019-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후반 43분에 터진 타일러 아담스의 결승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지난 2009년 창단한 라이프치히는 11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 첫 진출하는 기쁨을 누렸다.

특히 2019-20시즌 팀 내 최다 공격포인트를 올린 티모 베르너(24·34골13골) 없이 이룬 결과이기 때문에 이날 승리가 더 의미 있다. 베르너는 지난 6월 첼시(잉글랜드)로 이적을 확정 지은 뒤 지난달 팀을 떠났다.

주요기사
베르너 없이 아틀레티코를 꺾은 라이프치히에 대해 영국 매체 미러는 “전방에 배치된 마르셀 자비처, 다니 올모, 유수프 폴센, 크리스토퍼 은쿤쿠는 전반전 부진했지만 후반전부터 끈기 있는 플레이를 펼치면서 승리라는 보상을 받았다”고 조명했다.

이어 “여기에 황희찬이 공격에 합류하면 라이프치히는 다음 시즌 더욱 강력한 공격력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라이프치히로 이적한 황희찬은 전 소속팀 잘츠부르크에서 이미 챔피언스리그를 소화한 탓에 8강전에 출전할 수 없다. 하지만 황희찬은 선수단과 함께 리스본으로 이동, 훈련을 하고 동료들의 경기를 지켜보면서 다음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