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 소독, 체온 측정, 전문의 자문… 코로나 방역도 완벽

조응형 기자 입력 2020-06-23 03:00수정 2020-06-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환기하기, 한방향 앉아 식사 등 KBSA ‘환한 스마일’ 캠페인 효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뚫고 개막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이 22일 결승전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 대회는 2020시즌 학생 스포츠의 시작을 알리는 대회였다. 대회의 방역 성패가 향후 학생 스포츠에 미칠 영향이 컸기 때문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를 비롯한 관련 단체들은 총력을 기울였다.

KBSA는 대회 기간 내내 ‘환한 스마일’ 캠페인을 진행했다. ‘환’기하기, ‘한’ 방향으로 앉아 식사하기, ‘스’스로 예방에 힘쓰기, ‘마’스크 착용하기, ‘일’일 두 차례 발열 체크하기 등 코로나19 예방 수칙의 머리글자를 땄다. 조민준 KBSA 운영팀장은 “‘어떻게 하면 학생 선수들에게 방역 지침을 쉽게 각인시킬 수 있을지’를 고민하다 나온 슬로건”이라고 설명했다.

선수들은 하루 두 차례 체온을 쟀다. 경기장까지 이동하기 위해 버스에 탑승할 때 자체적으로 측정한 뒤 경기장에 도착하면 열화상 카메라로 다시 한 번 확인했다. 경기가 진행된 서울 목동야구장과 신월야구장은 선수단을 제외한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하게 통제됐다. 구단 스카우트, 미디어 관계자 등은 사전에 명단을 등록하고 최초 방문 시 문진표를 작성했다.

KBSA는 또 더그아웃과 통로 등 곳곳에 알코올, 차아염소산나트륨을 비치해 수시로 소독을 했다. 전문의 자문을 통해 의심 환자 발생 시 대응을 위한 매뉴얼도 마련했다. 조 팀장은 “야구 선수이면서 동시에 등교를 하는 학생들인 만큼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피해가 걷잡을 수 없겠다고 판단해 방역에 총력을 다했다. 황금사자기를 선례로 향후 전국대회에도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제74회 황금사자기#kbsa#환한 스마일 캠페인#코로나19#코로나 방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