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에 아웃카운트 단 하나 남기고…

강홍구 기자 입력 2020-06-23 03:00수정 2020-06-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릉고 비운의 에이스 김진욱
2회 구원… 8회까지 2안타 무실점
9회 1사후 연속안타 맞고 1실점, 사사구 내주고 투구수 제한 강판
구원투수들이 실점해 패전투수로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통한의 아웃카운트 하나였다.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18·사진)에겐 평생 잊지 못할 아웃카운트 하나가 됐다. 이번 대회 최고 스타로 주목받았던 김진욱은 이날 김해고와의 결승전 2회초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예상보다 투입 시점이 빨랐지만 다음 경기가 없는 만큼 최재호 강릉고 감독은 일찍 김진욱 카드를 빼들었다.

김진욱은 3, 4, 5회 3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김해고 타선을 돌려세우는 등 8회까지 단 2안타 2볼넷만 내주며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팀도 3-1로 앞서고 있어 사상 첫 전국대회 우승이 눈앞에 다가온 듯했다.

그러나 투구 수 제한(105개)에 발목이 잡히고 말았다. 9회초 1사 후 김해고 1번 타자 황민서, 2번 허지원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며 대회 첫 실점을 했다. 실점도 아쉬웠지만 투구 수 제한(105개)이 다가오는 게 더 뼈아팠다. 3번 박진영에게 몸 맞는 공을 내줬지만 4번 정종혁을 포수 파울 플라이로 처리하며 2아웃을 잡았다. 이제 남은 아웃카운트는 단 하나. 하지만 투구 수는 103개를 가리키고 있었다. 5번 서준교를 상대로 공 2개를 던져 투구 수가 105개로 꽉 차면서 김진욱은 경기를 마무리 짓지 못한 채 마운드에서 내려와야 했다.

관련기사
김진욱의 바람과 달리 후속 투수들은 팀의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볼넷과 몸에 맞는 볼을 남발하며 3-4로 역전을 허용했다. 김진욱은 7과 3분의 1이닝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우승을 했다면 당연히 최우수선수(MVP)였겠지만 준우승을 하면서 감투상에 만족해야 했다. 김진욱은 “내가 직접 끝내고 싶었는데 9회를 마무리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원했던 우승 트로피는 들지 못했지만 김진욱은 이번 대회 내내 집중 조명을 받았다. 우승후보 간의 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광주일고와의 첫 경기에서는 6이닝 동안 안타 7개를 내주면서도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상고와의 8강전에서 4이닝 동안 전체 12개 아웃카운트 중 10개를 탈삼진으로 잡으며 ‘탈삼진 괴물’다운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키 185cm의 왼손 투수인 김진욱은 제구력과 슬라이더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수원북중에서 강릉고로 진학하면서 1차 드래프트 대상에서 제외된 김진욱은 2차 드래프트 1순위 후보로 거론된다. 지명 우선권은 롯데가 갖고 있다. 이석환 롯데 사장과 성민규 롯데 단장은 이날 직접 경기장을 찾아 김진욱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아웃카운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