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애 1R 마치고…] 페어웨이 적중률 100%…만족스럽다

동아닷컴 입력 2010-09-17 07:00수정 2010-09-17 08: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KLPGA
동갑내기 친구들과 함께 해서 편하게 쳤다. 즐거운 경기였다. 팀 전체적으로 보기가 1개 밖에 없었던 게 좋은 분위기로 이어졌다. 페어웨이 적중률은 100%였고, 그린을 놓친 것도 1개에 불과했다.

코스가 길게 느껴졌지만 그다지 힘들지는 않았다. 미국에서 뛰면서 긴 코스에서 플레이한 경험이 많아 우드나 롱 아이언 샷이 정확해졌다.

오늘 프리퍼드 라이 룰이 적용되면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미국과 한국의 잔디 종류가 달라 약간은 차이가 있다. 미국에서 치다가 한국에 오면 쓸어 쳐야 한다는 게 다르다. 공만 깨끗하게 치기 위한 집중력도 필요하다.

[스포츠동아]

관련기사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