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여축구, 나이지리아와 8강 격돌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14 07:00수정 2010-09-14 08: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세 이하 한국여자대표팀의 국제축구연맹(FIFA) U-17 여자월드컵 8강 상대가 나이지리아로 결정됐다.

한국은 13일(이하 한국시간) 트리니다드토바고 아리마 래리곰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독일과 대회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0-3으로 완패, 2승1패(승점 6)로 독일(승점 9)에 이어 2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 8강에서 A조 1위 나이지리아(3승)를 만나게 됐다. 8강전은 17일 새벽 열린다.

나이지리아는 FIFA 주관 주요 대회에서 한국과 자주 만났다. 17세 태극소녀들은 2년 전 뉴질랜드 대회 D조 예선에서 나이지리아를 만나 1-2로 패했고, 작년 17세 남자 대회 8강전에선 1-3으로 졌다. 그러나 남아공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둬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을 이뤘고, 8월 A매치에선 2-1 승리를 거둔 바 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관련기사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