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미, 대우증권 클래식 초대챔프 등극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보미(22·하이마트·사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우증권 클래식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이보미는 12일 인천 스카이72골프클럽 하늘코스(파72)에서 열린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이글 1개,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공동 2위 그룹을 1타 차로 따돌렸다.

4월 김영주골프 여자오픈에 이어 시즌 2승째를 거둔 이보미는 안신애(비씨카드)와 함께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다. 대상 포인트 부문에서는 안신애를 제치고 1위에 복귀했다. 우승 상금은 1억 원.

전날까지 김하늘(비씨카드)에게 1타 뒤진 공동 2위였던 이보미는 10번홀(파5)에서 80m 샷 이글을 잡은 데 이어 13, 14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았다. 김하늘은 서희경 김자영 양수진 이정은 등과 함께 공동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코크런, PGA 송도챔피언십 연장 우승

주요기사
러스 코크런(52·사진)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시니어대회인 챔피언스투어 포스코건설 송도 챔피언십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했다.

코크런은 12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에서 열린 최종 3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러 프레드 펑크(54)와 합계 12언더파 204타로 동타를 이뤘다.

18번홀(파5)에서 치러진 연장전에서 코크런은 두 번째 샷을 벙커에 빠뜨려 위기를 맞았지만 정확한 벙커샷으로 홀 부근에 볼을 붙인 뒤 버디에 성공해 파에 그친 펑크를 제치고 챔피언스투어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전날까지 단독 선두였던 펑크는 정규 라운드 최종 18번홀에서 1.5m 거리의 짧은 버디 퍼트를 놓쳐 다 잡은 것 같았던 우승컵을 내줘야 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