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특집]올 시즌 19차례 그랑프리대회 진행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03:00수정 2010-09-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직 승부 오리무중… F1 코리아에 관심 집중

8월 29일 벨기에 스파프랑코샹에서 F1 그랑프리 제13라운드가 끝나면서 올 시즌 19차례의 그랑프리 대회 중 3분의 2를 소화했다. 지금까지 F1 판도는 첫 F1 그랑프리를 치르는 한국으로선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아직까지도 종합 우승의 향방을 알 수 없는 안개 정국이 펼쳐지고 있기 때문. 우승의 향방은 거의 막판에야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 시즌엔 카레이싱의 황제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 GP)가 복귀하면서 시즌 전부터 신구 챔피언들의 각축장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슈마허를 비롯해 페르난도 알론소(페라리), 루이스 해밀턴(맥라렌), 지난 시즌 챔피언 젠슨 버튼(맥라렌)까지 종합 우승 경험이 있는 선수 4명이 한 무대에서 서기는 2000년대 들어선 처음이었다.

13라운드까지 치른 현재 판도는 ‘아직 누구도 우승을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다.

2007년 F1 데뷔 첫해 종합 2위, 그 다음해 챔피언을 차지하며 ‘블랙 슈마허’라는 별명을 얻은 해밀턴은 29일 벨기에 그랑프리에서 우승하며 시즌 3승, 드라이버 포인트 182점을 쌓아 선두로 나섰다. 시즌 초반 부진했지만 7, 8라운드에서 연속 우승한 뒤 선두권에 합류했다. 이번 우승으로 선두에 나섰다. 지금으로선 우승에 가장 가까운 페이스다.

주요기사
하지만 2위로 추격하고 있는 마크 웨버와는 불과 3점 차. 호주 출신으로 2002년부터 F1에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올 시즌 레드 불 소속으로 생애 첫 종합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2008년까지는 하위권에 처져 있었지만 지난해 2승을 거두며 4위라는 개인 최고 성적을 낸 뒤 올 시즌엔 4승을 거두며 해밀턴과 박빙의 승부가 예상된다. 이번 벨기에 그랑프리에서도 해밀턴에 불과 1.5초 차로 뒤져 2위였다.

종합 3위는 웨버와 같은 팀인 세바스찬 베텔(독일)이다. 시즌 2승으로 151점을 쌓았다. 버튼과 알론소가 나란히 2승을 챙기며 147점, 141점으로 4, 5위에 올라 있다. 선두와는 점수 차가 벌어지긴 했지만 아직 종합 우승의 희망이 사라진 건 아니다.

사실 알론소의 성적은 다소 실망스럽다. 2005, 2006 시즌 르노 소속으로 두 시즌 연속 슈마허를 제치고 종합 챔피언에 올랐던 그가 올 시즌 F1을 상징하는 페라리로 이적하며 부활이 예상됐기 때문. 7차례 챔피언과 92회 우승 대기록을 보유한 F1의 전설 슈마허는 더더욱 기대에 못 미쳤다. 올 시즌 두 차례 기록한 4위가 최고 성적. 종합 순위에선 10위에 올라 있다. 팀 부문에선 레드 불이 330점, 맥라렌이 329점으로 1점 차 박빙이다.

김성규 기자 kims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