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면 축하금 2000만원 드려요”…주민 중매 나선 이곳은?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22일 18시 05분


코멘트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부산 사하구가 미혼남녀 만남 비용부터 결혼 축하금과 전세금을 지원하는 ‘미혼남녀 만남의 날’을 추진한다.

22일 부산 사하구에 따르면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미혼 내·외국인 남녀 만남의 날‘ 행사 예산을 2024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했다. 이 예산안은 지난 17일 구의회를 통과했다.

올해 시범사업 형식으로 우선 내국인 위주로 진행될 예정이다. 대상자는 주민등록지 또는 근무지가 사하구로 돼 있는 1981년~2001년생이다.

참가자는 서류심사를 통해 선발되며, 이후 면접을 통해 성향을 파악해 커플 매칭 확률을 높일 예정이다.

이번 행사의 특이한 점은 참가자들에게 만남 비용, 상견례 비용, 결혼축하금, 주거 지원 등 데이트부터 결혼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우선 커플로 매칭되면 1인당 50만 원의 용돈을 준다. 또 상견례 시 1인당 100만 원, 결혼을 하게 되면 축하금 2000만 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결혼 후 전셋집을 구할 경우 전세보증금 3000만 원 또는 월세 80만 원(최대 5년)을 지원한다.

올해는 만남의 날 행사 비용과 만남 비용만 예산으로 편성됐는데 사하구는 내년도 본예산에 상견례, 결혼, 전세 지원금과 관련된 예산도 편성할 계획이다.

이 같은 지원은 경남 하동군 등에서 청년들을 대상으로 결혼장려금을 지급하는 사례는 있지만, 지자체가 주관하는 중매사업에서 결혼 축하금을 지원하는 일은 드물다.

사하구 관계자는 “올해 10월 시범적으로 행사를 진행해보고 내년부터는 외국인까지 대상을 늘려 월 1회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결혼#축하금#부산 사하구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