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의대생 1만3698명 휴학 신청…전체 약 73% 규모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9일 11시 10분


코멘트
서울 소재 한 의과대학의 모습. /뉴스1
서울 소재 한 의과대학의 모습. /뉴스1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확대 방침해 반발해 휴학계를 제출한 전국 의대생이 누적 1만3698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의대생의 약 73% 규모다.

29일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 기준 총 3개 의대에서 227명이 휴학을 신청했다. 또 2개교에서 2명이 휴학을 철회했다.

19일부터 27일까지 전국 의대생(1만8793명)의 72.8% 규모인 총 1만3698명이 휴학을 신청했다.

지금까지 휴학계를 철회하거나 반려된 학생은 총 839명이다. 날짜별 철회 건수는 21일 346명, 23~25일 64명, 26일 48명, 27일 8명, 28일 2명이다. 반려 건수는 26일 201명, 27일 170명이다.

28일 휴학을 신청한 학생 가운데 2개 학교 2명은 휴학이 허가됐다. 19일(4명), 20일(30명), 21일(10명), 22일(1명), 23일~25일(2명), 26일(4명), 27일(9명), 28일(2명) 신청자 수를 더하면 총 62명이다.

이들은 입대, 유급·미수료, 건강 등 학칙에서 정한 휴학 사유가 인정된 학생들이다. 교육부는 “모두 학칙에 근거해 요건과 절차를 준수해 진행된 허가로, ‘동맹휴학’에 대한 허가는 한 건도 없었다”고 말했다.

집단 수업 거부가 공식적으로 확인된 곳은 6개교로, 전날과 동일했다. 해당 대학이 학사 일정에 따라 정상적으로 수업을 실시하도록 대학에 요청했다고 교육부는 전했다.

28일 기준 유효한 휴학 신청은 총 5056건이다. 이는 전체 의대 재학생의 26.9% 수준이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전날 의대를 운영하는 전국 40개 대학 총장과 영상 간담회를 열어 “지금 의대 정원 증원을 해도 10년 뒤에나 의사들이 늘어나기 시작한다”며 “미래 의료인재 양성을 위해 필요한 증원 규모를 적극적으로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의대생들의 동맹 휴학에 대해서는 “조속한 시일 내에 학생들이 학교로 복귀할 수 있도록 설득하는 한편 학업에 차질이 없도록 정상적으로 수업도 실시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다만 “지속적인 설득과 소통에도 불구하고 단체행동에 대한 뜻을 굽히지 않고 휴학을 신청한 학생들과 수업 거부를 이어가는 학생들에 대해서는 학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학생들에게도 “예비 의료인으로서, 또한 학생으로서 본인의 역할과 책임이 무엇일지 깊이 생각해 잘못된 선택으로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학업의 현장으로 조속히 복귀하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