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바닷속 차량서 꺼낸 가방의 지문도 ‘유나 가족’ 일치…29일 인양 예정

입력 2022-06-28 19:54업데이트 2022-06-28 22: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나 가족’ 아우디車, 송곡항 앞바다에 빠진 채 발견
“조씨, 가상화폐 투자해 큰 손실…빚 독촉 받는 등 생활고 시달려”
전남 완도군 신지도에서 실종된 조유나 양(11) 일가족 3명이 탔던 아우디 승용차가 28일 바다에 빠진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조 양의 부모가 수시로 채무변제 독촉 전화를 받는 등 생활고에 시달린 사실을 확인하고 실종과의 연관성을 수사 중이다.

28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2분경 완도군 신지도 송곡항 방파제 인근 수중에서 아우디 차량이 발견됐다. 이 차량은 조 양의 아버지 조모 씨(36)의 승용차와 차량 번호가 같았고, 트렁크에서 채취한 지문 역시 조 씨 가족 지문과 일치했다.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을 수색 중인 경찰이 28일 오후 3시20분쯤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방파제 앞 바다에서 2018년식 아우디 차량 구조물을 발견, 조사하고 있다. 2022.6.28/광주경찰청 제공
해경이 수중을 탐색한 결과 차량 문은 잠겨있었고, 물이 탁한 데다 유리창이 짙은 색으로 틴팅(선팅)돼 차량 내부에 조 씨 가족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해경 관계자는 “조 씨 가족이 있을 경우 유리창을 부수고 강제로 진입하면 신체가 조류에 휩쓸려갈 가능성이 있다”며 “이르면 29일 차량을 인양하고 내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 씨 부부가 지난달 30일 밤 10시 57분경 조 양을 승용차에 태우고 신지도의 한 펜션에서 나온 다음 오후 11시 6분경 송곡항 인근 좁은 도로로 진입하는 모습을 폐쇄회로(CC)TV로 확인했다. 조 씨의 휴대전화 역시 30일 새벽 4시 16분경 송곡항 인근에서 꺼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 씨의 승용차가 방파제 도착 후 바로 추락했는지 아니면 5시간 가량 정차 후 추락했는지 등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조 씨 가족은 수시로 빚 상환을 독촉당하는 등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한다. 경찰이 주변인들을 탐문한 결과 조 씨 부부는 금융회사의 채무 변제 독촉 전화를 수시로 받았고,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지난달 29일에도 독촉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지난해 7월 운영하던 가게를 폐업했고 이 씨도 비슷한 시기 직장을 그만둬 경제난을 겪었던 것으로 보인다. 지인들에 따르면 조 씨는 최근 가상화폐 투자에서도 큰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확인한 조 씨의 광주 자택 우편함에도 채권추심기관의 독촉장과 이른바 ‘노란 딱지’로 부르는 민사소송 통지서 등이 쌓여 있었다. 경찰은 조 씨 부부가 생활고 등을 견디다 못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완도=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