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배달’ 늘며 오토바이 사고 年 2만건…주말-야간 집중

입력 2022-06-28 08:17업데이트 2022-06-28 08: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대문구 신촌로터리에서 배달 중인 오토바이가 정지 신호를 어긴 채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 사람들 사이로 지나가고 있다.
이륜차 교통사고가 2019년부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는 특히 야간과 주말에 집중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로교통공단은 이륜차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9~2021년) 이륜차로 인해 6만2754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1482명, 부상자는 8만479명이었다.

특히 2019년에는 이륜차 사고 건수가 전년 대비 18.7% 증가했다. 이후 최근 3년간(2019년~2021년) 매년 2만 건 이상의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시간대별로 보면 이륜차 사고의 43.5%가 오후 4시~10시에 발생했다.

요일별로 보면 금요일 15.5%, 토요일 15.3% 등 주말에 이륜차 사고가 많았다.

가해 운전자의 연령을 보면 이륜차 사고의 38.5%가 29세 이하에 집중됐다.

도로교통공단 고영우 교통AI빅데이터융합센터장은 “배달 문화 확산과 함께 이륜차 사고의 위험 또한 증가했다”며 “공단은 이륜차 안전운전 유도를 위해 후면 번호판 단속 장비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가 발생하면 이륜차 탑승자는 신체가 충격에 그대로 노출돼 심각한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안전모, 무릎보호대, 보호장갑 등 개인보호장구를 반드시 착용해 달라”며 “안전거리 유지 및 신호 준수, 교차로‧커브길 감속 운행, 중앙선침범 및 난폭운전 금지 등 교통법규를 지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