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화물연대 “잠정안 타결 직전 與가 번복”, 국민의힘 “사실무근… 교섭 개입 안해”

입력 2022-06-14 03:00업데이트 2022-06-1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화물연대 파업]파업 장기화로 인한 피해 우려
화물연대, 안전운임제 관련해… 일몰 폐지→연장, 한발 물러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와 국토교통부가 이번 파업의 원인인 화물차 안전운임제를 놓고 벌인 4차례 교섭이 실패로 끝났다. 화물연대가 교섭 결렬의 책임을 정부 여당에 돌리고 더 강력한 투쟁 방침을 밝히면서 파업 장기화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13일 화물연대와 국토부에 따르면 양측은 전날 4차 교섭을 벌였지만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화물연대는 “국토부와 11일부터 국민의힘, 국토부, 화물연대, 화주단체 4자 간 공동 성명서에 대한 교섭을 진행했다”면서 “12일 오후 10시경 국민의힘이 공동 성명서가 불가능하다고 했고 국토부는 양자 간 성명서로 바꾸자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4자가 ‘안전운임제를 지속 추진하고 품목 확대에 대해 적극 논의할 것을 약속한다’는 잠정안에 합의했지만 타결 직전 국민의힘이 번복했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정부와 화물연대의 교섭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화물연대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정당이 개입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토부 역시 “화물연대가 합의를 이뤘다고 주장하는 내용은 실무 대화에서 논의된 것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국토부가 대화로 사태를 해결할 의지가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더 강력한 투쟁으로 무기한 총파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양측이 합의점에 상당히 근접한 만큼 조만간 사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것이란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화물연대는 당초 주장했던 안전운임제 일몰 폐지와 전면 확대에서 제도 연장과 품목 확대로 한 발짝 물러났다. 이 대표 역시 이날 “안전운임제 영속화는 검토가 더 필요하다”면서도 “일몰 시한을 연장해 성과를 측정하는 부분에는 크게 이견이 없다”고 말했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