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모든 상권이 부산에 집중될라”… 부울경 메가시티 잘 진행될까?

입력 2022-06-03 03:00업데이트 2022-06-03 04: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두겸 울산시장 당선인 “빨대효과로 경제적 손해 안돼”
박완수 경남도지사 당선인도 “서부경남 발전 계획 포함돼야”
지난해 7월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 현판식에 박형준 부산시장(오른쪽에서 여섯 번째), 송철호 전 울산시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등이 참석한 모습. 부울경 메가시티는 내년 1월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지만 6·1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울산과 경남의 새 광역단체장들이 의견차를 보이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부산시 제공
6·1지방선거에서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에 모두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되면서 출범 두 달을 맞는 ‘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부울경 메가시티)’의 앞길에 먹구름이 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선인들이 부울경 메가시티 운영 시기와 성격 등을 두고 견해차를 보이고 있어서다.

가장 강경한 입장을 보이는 건 김두겸 울산시장 당선인이다. 김 당선인은 2일 오전 10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당선 기자회견을 열고 “부울경 메가시티 운영 시기를 조율할 필요가 있다. 메가시티가 출범하면 소위 ‘빨대 효과’로 인해 부산으로 모든 상권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과 울산, 경남 등 3개 시도가 맞부딪칠 일이 많을 것”이라며 “울산이 부당한 대우를 받을 수 없지 않느냐. 울산은 하나도 경제적으로 손해 볼 생각이 없다”고 강한 어조로 입장을 밝혔다.

앞서 김 당선인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각종 인터뷰를 통해 “이미 하기로 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을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다만 부울경에서 가장 막내인 울산의 규모를 키울 방안을 먼저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으로 부산은 신공항을, 경남은 신항을 얻었지만 울산은 (얻은 게) 아무것도 없다. 교통망 구축 등 울산의 몫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완수 경남도지사 당선인도 “도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더 들어야 한다”며 부울경 메가시티에 신중한 태도다. 부산·울산과 달리 대도시와 중소도시, 다수 군(郡)이 혼합된 경남도의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게 핵심 이유다. 박 당선인은 최근 동아일보와 만나 “메가시티가 되면 대도시로의 구심력이 발생해 주변 지역이 소외되는 현상이 발생할 우려가 크다”며 “낙후된 서부경남 발전 등을 위한 대안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도시 성격이 부산·울산과는 다른 데 메가시티를 하면 모든 게 좋아진다는 논리는 지나친 긍정 논리”라며 “긍정적인 면과 함께 부정적인 면이 있다는 점을 도민에게 충분히 알리고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울경 메가시티에 가장 적극적이다. 그는 선거 기간 여러 인터뷰에서 “부울경 메가시티는 국가균형발전, 침체된 남부권 발전을 위해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미 특별연합이 70개 과제의 사업을 이행하기 위해 중앙정부에서 35조 원의 예산을 지원받기로 약속된 상태이기에 어려운 지역경제를 위해 지체해선 안 된다”며 “부울경이 모두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보다 협력을 강화하고 사업 추진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4월 출범한 부울경 메가시티는 내년 1월 공식 업무에 들어가는 게 목표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선출된 광역의원 가운데 27명(부울경 각 9명)이 특별의회를 구성하고, 이들이 광역단체장 3명 중 1명을 특별지방자치단체장으로 뽑는다. 단체장의 임기는 16개월. 내년 1월 전 통합청사의 위치를 선정하고 자체 조례와 규칙 등을 만들어야 해 일정이 촉박하다.

지역 정가에선 부울경 메가시티를 둘러싼 갈등이 어느 정도 예견됐다는 반응이 나온다. 부산과 달리 경남·울산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도지사가 추진했던 사업이기 때문이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일부 지역에선 메가시티가 민주당의 치적으로 알려져 있어 국민의힘 광역단체장들 입장에선 자기 목소리를 내기 좋은 사안”이라면서도 “앞으로 어느 정도 갈등은 있겠지만 워낙 지역경제가 좋지 않기 때문에 적절한 선에서 타협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내다봤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최창환 기자 oldbay7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