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수도권 진보 교육감 맞손…성기선·조희연·도성훈 후보 정책연대 선언

입력 2022-05-24 14:25업데이트 2022-05-24 14: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성기선 경기도교육감 후보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후보와 24일 오후 국회에서 ‘정책연대’를 선언했다. © 뉴스1
성기선 경기도교육감 후보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후보와 24일 오후 국회에서 ‘정책연대’를 선언했다.

세 후보는 이 자리에서 ‘수도권에서 공교육 대전환을 책임지겠다’는 정책연대를 발표했다.

이들 후보는 선언을 통해 “새 정부 교육정책은 시대를 역주행하고 있고 교육이 방치되고 있다”면서 “교육을 밑천으로 정치하는 정치인들이 교육감 후보로 나서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 그래서 우리 교육자들이 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연대를 통해 수도권을 공교육 최후의 보루로 지켜 학생 한 명 한 명이 차별받지 않고, 사교육보다 공교육을 믿을 수 있는 공교육 대전환을 꼭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Δ영어 공교육의 대전환 Δ수학교육의 대전환 Δ공교육 1:1 맞춤형 학습 코칭 역량 획기적 향상 Δ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교육과정과 수업혁신 방식 공동 개발 Δ비대면 원격기술 협력을 통한 실시간 국제공동수업과 세계시민교육 등을 제시했다.

성 후보는 “교육감 선거는 정책을 선택하는 정치판 선거가 아니다”라면서 “지방자치 시대에 시대정신을 오롯이 담아 우리 아이들을 위한 교육을 실현하는데 온 힘을 쏟겠다”고 호소했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