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전자발찌 인증 필수”…당근마켓 올라온 ‘전과자 만찬’ 모집글

입력 2022-05-16 13:38업데이트 2022-05-16 13: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에서 전과자들 모임을 주최하는 모집글이 올라와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근마켓 동네생활 커뮤니티인 ‘함께해요’ 게시판에 올라온 한 모집글이 갈무리돼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공짜 저녁 먹고 2차까지”라는 제목으로 함께 식사할 인원을 모집했다. 그는 메뉴 상관없이 1차 식사 비용을 모두 부담하겠다면서 “2차는 각자 부담”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모임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한 가지 조건이 필수였다. 바로 범죄 전력이 있는 전과자만이 같이 밥을 먹을 수 있었다.

A씨는 “전자발찌는 즉시 인증, 문신이나 교도소 (다녀온) 이야기는 인증을 통과해야 (모임 회원으로) 받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과자인지 민간인인지 모르고 막 받는 모임 말고 확실한 범죄자들끼리 진득하게 놀고 인권 보장받을 분들 모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권 챙겨주는 우리나라 즐기자”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람 하나 꾀어서 팔아먹으려는 거로 보인다”, “모여서 작당 모의하다가 경찰에 잡혀갔으면 좋겠다”, “저러다가 진짜배기한테 걸려봐야 정신 차린다”, “아직도 교화가 안 됐다”, “모여서 새 삶 다짐하면 좋게 보겠는데 뉘앙스(어감)가 그렇지 않은 것 같다”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당근마켓 측에 따르면, 해당 게시물은 올라온 지 2시간 만에 이용자들의 신고를 받아 부적절한 게시물로 처리, 삭제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