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지구온난화, 더 물러설 곳이 없다”… 에너지 전환-산림 보존 ‘시급’

입력 2022-04-12 03:00업데이트 2022-04-12 05: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엔 IPCC, 각국에 동참 호소
온난화 수준 ‘1.5도 이내’ 지키려면… 2030년까지 온실가스 43% 줄여야
현재 노력만으론 순배출량 못 줄여… 태양광-풍력 위주로 발전원 바꾸고
농업-임업 환경도 친환경적 개선을… 선진국이 적극적으로 실천 나서야
게티이미지코리아
3월 전국 평균기온은 7.7도로 평년보다 1.6도 높았다. 전국 단위 관측이 시작된 1973년 이후 2021년(8.7도), 2018년(7.9도)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따뜻한 3월이었다. 고온 현상은 4월에도 이어지고 있다. 10일 강원 강릉의 낮 최고기온은 31도를 넘었다. 4월 상순(1∼10일) 기준 역대 최고치다. 벚꽃 필 시기에 초여름 날씨가 찾아온 것이다.

4일 공개된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제6차 평가보고서 제3 실무그룹 보고서에는 이 같은 지구온난화가 예상된 결과라는 분석이 담겼다. 더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 노력 없이는 기온 상승을 막을 수 없다는 경고도 들어 있다. IPCC는 국제적으로 가장 신뢰할 만한 기후 전망으로 꼽힌다. 이번 보고서에는 전 세계 195개국, 400여 명의 전문가가 참여했다.

○ “현 수준의 노력으론 지구온난화 못 막는다”
“지구 온난화를 1.5도로 제한하려면 지금이 마지막 기회다. 모든 부문에서 즉각적인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노력이 필요하다.”(짐 스키아 IPCC 제3실무그룹 공동의장)

이번 보고서는 지구 평균 온도 상승 수준을 산업화 이전(1850∼1900년) 시기의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9년 대비 43% 감축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2050년까지는 84%를 줄여야 한다.

향후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 따라 지구 온도가 얼마나 오를지에 대한 다양한 시나리오도 소개됐다. 가장 긍정적인 전망은 이산화탄소와 온실가스 모두 ‘넷제로(탄소중립)’에 도달한 경우다. 이산화탄소는 2050∼2055년, 온실가스는 2070∼2075년까지 넷제로를 달성할 경우 지구 온도 상승폭은 1.2도로 제한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반면 이산화탄소 넷제로 시점이 2070∼2085년으로 지연되면 지구 온도가 1.5∼1.8도 상승할 것으로 예측됐다.

보고서는 현재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만으로는 지구온난화를 막을 수 없다고 경고한다. 2019년 전 세계 온실가스 순배출량은 59Gt(기가톤·1Gt은 10억 t)이다. 현재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이 그대로 유지될 때 2030년 순배출량은 57Gt으로 큰 차이가 없다. 국제사회가 함께 추진 중인 ‘국가별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를 달성해도 순배출량은 50∼53Gt에 이른다. 보고서는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5도로 제한하려면 16Gt 이상의 온실가스를 더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열쇠는 선진국이 쥐고 있다. 2019년 최빈국의 1인당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은 1.7t으로 전 세계 평균(6.9t)의 4분의 1 수준이다. 1인당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북아메리카 지역이 연간 19t으로 남아시아(2.6t)의 약 7배에 달했다. 전 세계 인구의 48%가 1인당 6t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국가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대체에너지 비용 대비 효과 높아
이번 보고서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도 제시하고 있다. 에너지 분야에선 태양광과 풍력발전으로 각각 연간 4Gt 안팎의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원자력발전은 연간 약 1Gt의 감축 효과가 있지만 태양광이나 풍력발전보다 비용 부담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오채운 녹색기술센터 책임연구원은 “원전 폐기나 사고 발생에 대한 비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탄소 배출을 줄이는 형태의 농업환경 개선과 산림 보존도 온실가스 감축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분야다. IPCC는 농업·임업·토지이용 분야에서 연간 8∼14Gt의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한 것으로 내다봤다. 이 중 30∼50%는 이산화탄소 1t당 20달러(약 2만4600원) 미만의 비용으로 감축이 가능하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운송 분야에선 전기자동차 보급과 항공 및 해운 등 장거리 수송 분야의 바이오연료 사용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정부의 역할도 중요하다. IPCC는 “화석연료 보조금 폐지를 통해 2030년까지 전 세계 온실가스를 1∼10% 감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직 걸음마 단계인 기후 분야 투자도 절실하다. 지구 온도 상승폭을 1.5∼2도로 제한하려면 2030년까지 현재의 3∼6배 규모의 기후 금융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에너지 공급 방법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에 집중한 이전 보고서와 달리 이번엔 개인의 에너지 소비 형태 변화 등 수요 측면을 강조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보고서의 주저자로 참여한 김용건 한국환경연구원 기후대기연구본부장은 “에너지 수요를 적절히 조절하지 않고서는 온실가스 감축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소비자들의 행동 변화를 이끌 수 있는 에너지 가격 조절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