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공수처, ‘고발사주’ 손준성 외에도 체포 시도…전부 기각

입력 2022-01-19 12:40업데이트 2022-01-19 12: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사주 의혹’ 피의자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외에도 체포를 시도한 인물이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19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실이 공수처로부터 받은 ‘공수처 출범 후 강제수사 영장 통계’ 자료를 보면 공수처는 출범 이후부터 지난 10일까지 구속영장과 체포영장을 각각 2회씩 청구했지만 모두 기각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손 전 정책관에 대해 체포영장 1회·구속영장 2회를 각각 청구한 것은 알려져 있었지만, 체포영장을 청구했던 또 다른 인물이 있다는 것은 이번에 처음 파악된 사실이다.

해당 인물은 고발사주 의혹 관계인이며, 체포 영장이 기각된 이후 공수처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공수처는 통신 사찰 논란으로 번졌던 통신사실확인자료 제공요청 허가서(통신영장)은 총 37회 청구해 28건을 발부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발부율은 75.7%다.

통신영장이 발부되면 대상자와 전화·카카오톡으로 대화한 상대방의 전화번호, 통화내역, 인터넷 로그기록, 기지국 위치 등을 파악할 수 있다. 다만 자세한 통화내용이나 카카오톡 대화 내용, 전화번호 명의 등은 확인할 수 없다.

수사기관은 확보한 전화번호의 명의자가 누구인지 확인하기 위해 통신사에 통신자료 조회를 요청하면, 성명·주민등록번호·주소·아이디·가입 및 해지일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이는 법원의 허가 없이 가능하다.

아울러 공수처는 지난 10일까지 총 43회의 압수수색 및 검증 영장을 청구해 약 76.7%에 달하는 33회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과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