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대장동 의혹’ 유한기 사망에 검찰 당혹…윗선수사 차질 불가피

입력 2021-12-10 14:30업데이트 2021-12-10 14: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장동 의혹’으로 수사를 받던 인물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검찰은 당혹스러운 모습이다. 그간 검찰은 수사 초기 핵심 인물의 신병을 확보하지 못하고 성남시청 등에 대한 강제수사가 늦어지면서 크고 작은 논란에 휩싸여왔다.

이후 대장동 핵심 ‘4인방’을 조사해 재판에 넘기면서 어느 정도 논란이 잠잠해지고, 본격적으로 ‘윗선’ 의혹을 수사하려던 찰나에 이같은 비극적인 일이 발생한 것이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공사) 개발사업본부장에 관한 수사기록을 다시 검토할 계획이다.

유 전 본부장은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인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등으로부터 2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황이었다. 구속영장 청구서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유 전 본부장이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을 거론하며 황무성 전 공사 사장에게 사퇴 압박을 했다는 의혹도 수사 대상이었다.

하지만 유 전 본부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나흘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된 것이다.

그동안 대장동 수사는 초기부터 잡음이 계속된 터라 검찰의 속내는 복잡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의혹의 ‘키맨’으로 불린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신병 확보도 한 차례 불발된 것은 물론, 유동규 전 공사 기획본부장의 실사용 휴대전화를 찾는 데도 어려움을 겪었다. 성남시청 압수수색도 ‘늑장’이라는 질타가 이어지기도 했다.

방역수칙 적용을 피한 수사팀의 ‘쪼개기 회식’으로 인한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수사팀을 이끌던 부장검사가 중도 교체되는 일까지 있었다.

그럼에도 검찰은 이같은 논란을 수습하며 김씨 등 대장동 4인방을 수사해 재판에 넘긴 뒤, ‘50억 클럽’ 의혹을 받는 곽상도 전 의원 등을 조사하고 성남시 ‘윗선’을 향한 수사를 진행 중이었다.

이런 상황을 고려했을 때 검찰은 지금까지의 수사기록을 검토한 뒤, 유한기 전 본부장 개인을 제외한 다른 의혹을 계속 수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19년에도 유 전 본부장 사례처럼 구속심사를 앞두고 피의자가 숨진 채 발견된 일이 있었다. 식품업체의 군납 비리 의혹을 수사하던 서울중앙지검은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전직 군인의 신병을 확보하려 했는데, 당시 검찰은 숨진 인물에 관한 부분은 제외하고 다른 뇌물 의혹을 수사해 식품업체 대표 등을 재판에 넘겼다.

지난해 이맘 때에는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의 측근이 검찰 조사를 받고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전 대표 사무실의 임대료 등을 대납한 의혹을 계속 수사해 다른 3명의 인물을 기소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