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김 총리 “오미크론까지…위기 분명하지만 국민과 고비 넘길 것”

입력 2021-12-02 11:51업데이트 2021-12-02 11: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는 2일 “단계적 일상회복 한달 만에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급증, 병상 부족, 오미크론 변이 유입까지 현 상황이 위기임은 분명하다”면서도 “국민들과 합심해 고비를 넘길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재택치료환자를 관리하는 서울 서대문구 동신병원을 찾아 이같이 말한 뒤 “국민들께서도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높여 생활 속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동신병원은 서울시가 지정한 34개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협력병원) 중 하나다. 김 총리는 이 병원에서 재책치료환자 관리체계 운영 현황을 살펴 보고,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 총리는 “일상회복을 지속하기 위해 재택치료는 가야할 길”이라고 강조하며 “의료대응의 핵심인 재택치료가 현장에 신속하게 안착되도록 생활지원금 지원 확대, 단기·외래진료센터 지정 등으로 보완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