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5000명 안팎 확진… 오미크론 의심 4명 발생

입력 2021-12-01 03:00업데이트 2021-12-01 04: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 신규확진 어제 밤9시 4649명… 지난달 나이지리아 다녀온 부부 등
오미크론 의심… 오늘오후 결과 나와, 가족 1명-지인 1명도 코로나 확진
日, 오미크론 감염자 발생 첫 확인… 文대통령 “입국방역 강화 즉각시행”
日, 외국인 입국금지… 텅 빈 나리타 공항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처음 확인된 30일 도쿄 인근 나리타 국제공항 도착장이 텅 빈 모습이다. 일본은 오미크론 변이 유입을 막기 위해 30일 0시부터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이날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 의심 사례가 나와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도쿄=신화통신
30일 오후 9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649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국내 유행 시작 이후 가장 많다. 1일 오전에 발표될 0시 기준 최종 집계는 5000명 안팎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의심 사례가 처음 발생한 가운데, 일본에서는 첫 확진자가 나왔다.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30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11월 25일 인천에 사는 40대 A 씨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지인 1명과 가족 1명이 차례로 감염됐다. 방역당국이 먼저 지인을 대상으로 변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해보니 오미크론 변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 씨 부부는 11월 14일부터 23일까지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24일 귀국했다.

A 씨 부부는 출국 전인 10월 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방역당국은 이 4명을 상대로 정밀검사(전장유전체검사)를 진행 중이다. 결과는 1일 오후 늦게 나온다. 오미크론 변이가 맞다면 국내 첫 확진자뿐 아니라 지역감염까지 발생한 것이다. A 씨 부부가 타고 온 항공기 탑승객 중 한국에 들어온 45명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이다.

이날 일본에서 확인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외교관 신분의 30대 남성이다. 11월 28일 오후 아프리카 나미비아를 출발해 나리타공항에 도착했다. 일본을 포함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된 나라는 30일 오후 현재 총 19개국으로 늘었다.

정부는 30일 긴급회의를 열고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차단과 선제적 대응을 위한 범부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향후 코로나 대응에 중대 국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보다 강화된 입국 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 유입될 경우 유행 상황이 더욱 악화할 것으로 우려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30일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661명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91.0%(11월 29일 오후 5시 기준)로 처음 90%를 넘었다. 수도권 환자가 이송되는 충청권(대전 세종 충남 충북)의 병상 가동률은 95.0%까지 올랐다. 병상 부족 상황이 서울 및 수도권을 넘어 마치 도미노처럼 확산되고 있다.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