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대구 한 고교서 야구부 선배가 후배 폭행…피해 학생 6명

입력 2021-11-28 16:47업데이트 2021-11-28 16: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구시교육청. 뉴스1
대구의 한 고등학교 야구부에서 선배가 후배를 야구방망이로 폭행했다가 전학 조치된 사실이 드러났다. 이 학교는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학폭위)를 열지 않고 자체적으로 사건을 처리한 것으로 밝혀져 대구시교육청이 자세한 경위 파악에 나섰다.

28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올 1학기 이 학교 야구부에서 2학년 A 군이 1학년 후배들에게 바닥에 머리를 박는 가혹 행위, 일명 ‘원산폭격’을 시키고 욕설을 퍼부었다. A 군은 또 B 군의 엉덩이를 야구방망이로 때리고 글러브 등 장비를 빌린 뒤 돌려주지 않는 등 지속적으로 후배를 괴롭혔다.

학교 측은 9월 학교폭력 신고를 통해 A 군의 폭행 사실을 알고 학생 6명이 괴롭힘을 당했다는 것도 확인했다. 하지만 학교 측은 폭력 대응 매뉴얼에 나와 있는 학폭위를 열지 않고 A 군을 다른 지역으로 전학시키는 것으로 사건을 자체 종결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에서 피해 학생들의 동의를 받아 학폭위를 열지 않았다고 한다”며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학교 측의 처분이 적정했는지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학교 야구부는 1970년대 창단했으며 전국 주요대회에서 한 차례 이상 우승한 경험이 있는 지역의 명문 야구팀이다.

대구=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