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 변이’ 국내 유입은 아직 없어…“가능성 모니터링”

뉴스1 입력 2021-11-26 17:02수정 2021-11-26 17: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파이크 단백질 © 로이터=뉴스1
최근 남아프라카공화국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누 변이’가 등장한 것과 관련 방역당국이 국내에는 아직 누 변이 확진자가 없다고 밝혔다. 당국은 “국내유입 가능성을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김은진 중앙방역대책본부 검사분석팀장은 26일 출입기자단 온라인 백브리핑에서 “아직은 ‘누 변이’라고 정확히 명명된 것은 아니고 주요 변이(VOC) 또는 관심변이(VOI)로 결정될지 여부를 보고 네이밍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WHO(세계보건기구)는 최근 ‘B.1.1.529’라는 새로운 변이가 남아프리카에서 발견됐다고 공식 확인했으며, 26일(현지시간) 긴급 회의를 소집했다.

이 회의를 통해 해당 변이를 주요 변이(Δ알파 Δ베타 Δ감마 Δ델타)로 관리할 것인지, 관심변이로 볼지 결정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해당 바이러스는 GR형 바이러스로 현재 국내에 확산을 주도하고 있는 G형의 델타 변이 바이러스와 다른 유형의 바이러스다.

아울러 기존의 주요 변이 바이러스들은 스파이크 단백질 내부에 10개 정도의 변이가 발견되는 것과 달리 누 변이는 32개의 변이가 확인됐다.

전문가들은 누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높고, 백신에 대한 회피 능력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다만 방대본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에서 누 변이 확진자 유입은 없다.

김 팀장은 “방역당국도 전문가 의견에 동의한다. 아프리카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어 전수검사로 분석하고 있다”며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WHO 데이터베이스(DB)에 등록된 누 변이 확진자는 남아공·보츠와나·홍콩 등에서 66건이 등록되어있다. 또 영국 BBC 기사에 따르면 남아공에서는 총 77건의 누 변이 확진자가 확인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